멜번의 하늘 홈 호주바다 홈 TV보기 홈 영화보기 홈 성인영화  
홈 > 연예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호주서 남극 손님 아기 물개 발견

호주뉴스 0 13825 0 0

c1.jpg

 

최근 호주 빅토리아주(州)에 있는 한 국립공원의 관리인이 해변에서 포착한 새끼 물개 한 마리의 모습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물개나 물범 등 기각류는 남반구에 널리 분포하지만, 사진 속 물개는 아남극물개라는 이름처럼 주로 남극 북쪽 주변을 서식지로 삼아 호주를 방문하는 사례는 드문 편이라고 공원 측은 설명했다. 


그런데 사진 속 물개는 이달 초 윌슨곶 인근에 있는 국립 해양 공원 파크스 빅토리아 안에 있는 한 해변에서 한 관리인이 발견했다고 한다. 새끼 물개는 아직 생후 1년이 채 안 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동안 빅토리아까지 왔던 아남극물개는 단 36마리여서 이들은 이곳에서는 특별한 손님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상한 일이 반복되고 있다. 보름 만에 이곳을 찾은 물개들의 수가 늘어 1세 미만으로 보이는 이 물개는 올해 9월 들어 4번째 아남극물개라고 한다. 

 

c2.jpg

 

이에 대해 공원 관리인 조너선 스티븐슨은 “지난 2주 동안 이들 물개가 이렇게 많이 목격된 이유는 알 수 없다. 평소라면 5~9월 사이에 2~3번 볼 정도”라면서 “우연일지도 모르지만 이 시기 이렇게 어린 물개들이 먼 곳까지 원정 올 수밖에 없으므로 먹이를 구하는데 뭔가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아남극물개의 개체 수는 약 30만 마리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 목록에서는 관심 대상(LC)으로 분류돼 있지만, 기온 변화가 서식지 환경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또한 어미 아남극물개는 새끼가 한 번 자립하면 내버려 두고 먹이를 찾아 떠난다. 왜냐하면 다음번 새끼를 낳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이번에 공원을 방문한 새끼 물개는 이미 스스로 자연에 적응해서 어미는 아마 2000㎞ 떨어진 매쿼리 섬 인근에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c3.jpg

 

한편 빅토리아주(州)에서는 해변에서 우연히 물개 등 기각류와 만나면 최소 30m 이상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법이 있다. 만일 개를 데리고 있는 상황이라면 그들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개를 최소 50m 이상 멀리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법의 처벌을 받게 된다. 또한 파크스 빅토리아와 같은 국립 공원에서는 개의 출입이 금지돼 있다. 왜냐하면 개와 기각류는 생물학적으로 가까워 서로 병이 옮는 일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