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의 하늘 홈 호주바다 홈 TV보기 홈 영화보기 홈 성인영화  
홈 > 연예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호주, 무슬림 '미스월드' 항의 쇄도

호주뉴스 0 10754 0 0



최근 '미스 월드 호주'에 선발된 보스니아 계 여성이 단지 무슬림이라는 이유로 많은 비난을 받자 "부정적인 태도로 살기에 인생은 너무 짧다"고 단호하게 응수했다. 23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지난 14일 열린 '미스 월드 호주' 선발대회에서 에스마 볼로더(25)는 영광의 대상을 차지, 진주가 박힌 6만8천 호주달러(6천만 원) 상당의 왕관을 썼다.


에스마는 임신한 엄마가 보스니아 전쟁을 피해 나와 피난민 거처에서 태어났으며, 이후 호주 멜버른에 정착했다. 심리학을 전공한 뒤 현재는 프로파일러로 활동하고 있다. 호주의 미인을 대표하게 된 에스마가 무슬림이라는 사실이 널리 알려지자 일부 호주인들이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그들은 대회 주최 측에 "호주를 대표하는 자리에 어떻게 무슬림을 뽑을 수 있느냐"라며 "당장 교체하라"는 항의 전화를 쏟아내고, 에스마의 SNS에 찾아가 비난의 글을 올렸다.

주최측 임원인 데버라 밀러는 "험한 말을 쏟아내는 전화를 많이 받고 있다"며 "우리는 에스마가 강인한 여성으로 다문화 사회 호주를 대표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라고 호주 일간 데일리 텔레그래프에 말했다. 에스마는 SNS에 모욕적인 글들이 쏟아지자 이용자들이 댓글을 달 수 없도록 했다. 무슬림이라는 이유만으로 부당한 대우를 경험했다는 에스마는 "부정적인 태도로 살기에 인생은 너무 짧다"며 "나로 인해 하나의 장벽이 무너지길 바란다"라고 꿋꿋하게 대응했다. 에스마는 또 자신에 대한 비난은 이해의 부족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하다며 그들을 용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스마는 대상을 차지한 뒤 자신이 가장 소중히 하는 철학과 가치는 믿음이라며 선(善)이나 번영, 화합, 더 나아지리라는 것에 대한 믿음이라고 말했다. 에스마는 또 "개인적인 신앙이 무엇이건 간에 우리 모두 선에 대한 믿음을 갖는다면 힘을 모아 세상을 더 아름답고 살만한 곳으로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호주에서는 2015년 '미스 유니버스 호주'에 부모와 함께 보스니아 전쟁을 피해 나온 모니카 레둘로비크가 선발되면서 일부의 유사한 반발이 있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