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전세계 최초 드론으로 인명구조

호주뉴스 0 15369 0 0

--.jpg

 

높은 파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을뻔한 호주 10대들이 드론에 의해 구조됐다. 시드니모닝헤럴드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오전 호주 동부 뉴사우스웨일즈주(州) 레녹스 헤드 해안에서 드론 훈련을 하던 해안 구조대는 10대 2명의 구조 요청을 받았다. 

해안 구조대를 이끄는 자이 쉐리던 감독관은 즉시 드론을 구조 요청이 온 장소 인근으로 보냈다. 그는 3m가 넘는 파도와 싸우는 소년 2명을 발견했고, 그들을 향해 구명 튜브를 떨어뜨렸다. 소년들은 튜브를 잡고 해안으로 올라올 수 있었다. 그들은 다친 곳은 없었으나 극도로 지친 상태였다. 

드론을 이용한 구조에는 단 70초가 걸렸다. 쉐리던 감독관은 "평소였더라면 구조대원들은 몇 분이 더 소요됐을 것"이라며 "(드론이) 놀랍도록 유용한 인명 구조 장비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했다"고 말했다.  

구조에 사용된 드론은 '리틀 로퍼'라 알려진 것으로,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가 상어 공격에 대비해 도입한 기기다. 주정부는 지난달 드론 기술 시험에만 43만 호주달러(약 3억6700만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는 드론을 이용해 바다에서 인명 구조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정부의 노력이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