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번식능력 제거한 모기 방출…개체 수 감소 기대

호주뉴스 0 6924 0 0

1.jpg

 

호주에서 전염병을 옮기는 모기 번식을 억제하기 위해 번식 능력을 제거한 모기를 방출했다. 호주 연방 과학원(CSIRO) 연구팀과 제임스-쿡대학 연구팀은 실험실에서 ‘이집트숲모기‘ 수백만 마리에 ’볼바키아 세균‘을 감염시켜 방출했다.

연구팀에 세균에 감염된 모기는 암컷과 교미하더라도 알이 부화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팀은 방출에 앞서 호주 퀸즈랜드주와 이니스페일주의 야외 실험실에 모기를 방출하고 효과를 살펴봤다. 약 3개월간 진행된 실증시험 결과 바이러스에 감염된 수컷 모기와 짝짓기한 암컷이 알을 낳았지만 부화로는 이뤄지지 않아 개체 수가 약 80%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불바키아 세균에 감염된 모기는 유전자 변형 모기와 비교해 돌연변이 등의 위험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팀은 “병균을 옮기는 모기로 인해 전 세계에서 매년 수백만명이 감염 등의 피해를 보고 있다”며 “열대 지방과 최초로 진행된 공동실험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확인했다. 이집트숲모기의 개체 수 감소가 실험과 같이 이뤄질지 큰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팀의 실험에서 사용한 모기는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산하 생명과학기업 베릴 리가 ‘국제 뎅기열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