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의 하늘 홈 호주바다 홈 TV보기 홈 영화보기 홈 성인영화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공공 결제에 블록체인 도입 검토

호주뉴스 0 909 0 0

1.png

 

호주 정부가 DTA(Digital Transformation Agency)에 예산 70만 달러를 투입한다. 공공 결제에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프로젝트를 위한 비용이다. DTA 측은 예산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공공 서비스에 가장 잘 활용될 수 있는 분야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호주연방과학원(CSIRO)의 데이터61 그룹은 블록체인과 분산원장 기술에 대한 보고서를 2건 발표했다. 그 중 하나인 '블록체인과 스마트 컨트랙트를 사용하는 시스템의 위험과 기회' 보고서를 보면, "블록체인 트랜잭션은 결제 서비스와 에스크로, 공증, 투표, 등록, 업무 협조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이는 공공과 산업 관련 업무의 핵심이다. 블록체인은 정부 서비스 제공을 강화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정보공유와 정부내 기관간 업무 협조를 더 수월하게 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는 실제 활용 가능한 상황도 자세히 묘사됐다. 보조금과 사회보장 연금 지급을 자동화하는 스마트 컨트랙트나 세금 징수 등이 대표적이다. ASIC(Australian Securities and Investments Commission)는 분산 원장 기술 사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전 세계 다른 정부들도 이 기술의 가능성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다수의 US 주정부가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UAE의 두바이 정부는 2020년까지 비자 신청, 세금 납부, 라이선스 갱신 등의 업무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전환한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이 기술을 둘러싼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최신 보고서를 보면,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기업에 도입하기 위해 실제 비용을 집행한 CIO는 채 1%가 안된다. 이 조사에는 호주와 뉴질랜드를 포함한 전세계 113개국의 CIO 3138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파일럿 단계라는 응답이 8%였고, 실제로 분산원장 기술을 도입한 기업은 거의 없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