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의 하늘 홈 호주바다 홈 TV보기 홈 영화보기 홈 성인영화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대학 발칵 뒤집은 열대과일 ‘두리안’

호주뉴스 0 5584 0 0


01.png

 

호주 멜버른의 한 대학교 도서관에서 열대과일 두리안의 썩은 냄새를 가스 누출로 오인해 50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미국 워싱턴포스트의 2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쯤 호주 멜버른 시내 소방서 MFB(Metropolitan Fire Brigade)에 로열 멜버른 공과대학교(RMIT) 도서관에서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도착한 MFB 유해물질 전담팀은 잠재적 위험성을 지닌 화학물질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건물 내부를 수색했다. 그사이 경찰은 학생과 교직원 약 500명을 밖으로 대피시켰다. 그러나 MFB 수색 결과, 냄새는 가스 누출이 아닌 썩은 두리안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소방서 측은 “냄새의 원인은 한 찬장에 있던 썩은 두리안이었다”며 “냉난방 및 환기장치를 통해 냄새가 건물 내부로 퍼져나간 것으로 같다”고 설명했다.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재배되는 두리안은 고약한 냄새로 유명한 과일이다. 두리안의 냄새는 운동 후 땀에 젖은 양말 냄새에 비유될 정도. 이 때문에 동남아시아 지역 일부 호텔과 기차 등에서는 두리안 반입을 금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고약한 냄새와 달리 달콤하고 부드러운 과육을 지니고 있어 두리안을 좋아하는 마니아도 상당수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