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의 하늘 홈 호주바다 홈 TV보기 홈 영화보기 홈 성인영화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설탕세 신설 요구..."아동 겨냥 정크푸드 광고 금지 촉구"

호주뉴스 0 2959 0 0

002.jpg

호주의학협회(AMA)가 정부에 가당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고 어린이를 겨냥한 정크푸드 광고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9월 호주 정부가 가당 음료에 대한 세금부과, 즉 설탕세 도입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으나, 유력한 의료인 단체가 새해 들어 재차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호주의학협회는 7일 성명을 통해 비만 문제에 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정부에 이같이 촉구했다고 가디언 호주판이 8일 보도했다. 협회는 많은 호주인이 질 좋은 신선 음식을 이용할 수 있지만, 대부분은 권고한 양만큼 이들을 소비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음식 섭취량의 3분의 1은 고도로 가공된 정크푸드와 음료로부터 얻고 있으며, 호주 성인의 절반은 건강의 위협할 수준의 몸무게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협회는 향이 가미된 물이나 스포츠음료, 과일 주스는 상당량의 설탕이 첨가돼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음료 또한 다량의 카페인을 함유한 만큼 18세 이하가 쉽게 이용하게 해서 안 된다는 것이 협회 입장이다.
 

이밖에 협회는 식사와 함께 제공되는 음료 중에 물이 선택 항목에 필수적으로 올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마이클 개넌 회장은 성명에서 "어린이에게 건강하지 못한 음료를 광고하고 홍보하는 것은 금지돼야 한다"며 "스포츠 행사 동안 정크푸드와 주류를 노출하도록 하는 제도상의 허점도 개선돼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호주 비만정책연합(OPC)에 따르면 비만에 따른 비용은 2011-12 회계연도(2011·7~2012·6)에 의료비와 결근 등에 따라 약 86억 호주달러(7조2천억 원)로 추정되고 있다. 연구자들은 가당음료에 세금을 부과하고 과일과 채소에 보조금을 지급하면 보건부문에서 34억 호주달러(2조8천500억 원)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나 호주 정부는 설탕세 신설에 부정적이다. 호주 보건부는 "비만 문제 해결을 위한 설탕세 신설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분명하게 밝히고 가계에 부담을 주는 것이 해법이 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맬컴 턴불 총리도 앞서 제품 표시를 개선하는 것과 함께 사람들을 운동하게 유도하는 것처럼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이 비만에 대한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비만정책연합을 포함해 34개 단체가 참여하는 호주 보건단체연합회는 지난해 9월에 공동으로 "비만이 흡연보다 위험하다"며 설탕세 부과 등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