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보기 홈 영화보기 홈 한국영화   서양영화   동양영화 만화영화   추천영화   성인영화  
홈 > 연예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호주 변호사 양복 입고 마라톤 완주 \"세계 신기록\"

호주뉴스 0 6410 0 0

1.jpg

 

 

호주 시드니에서 한 남성이 양복을 입고 마라톤에 출전해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17일(이하 현지시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 등에 따르면, 이날 시드니에서 열린 ‘시드니 러닝 페스티벌’에서 기네스 신기록이 나왔다. 새로운 기록을 세운 이는 노스 본다이에 사는 변호사 매슈 휘터커(25). 현지에서 유능한 변호사로 알려진 그는 이날 마라톤 대회에 양복 차림으로 출전해 42.195㎞를 단 2시간 44분 29초 만에 통과했다. 


그는 기네스북 규정에 따라 운동화만 신은 채 양복 차림으로 마라톤에 나섰다. 그의 기록은 대회에서 27위에 불과하지만, 2013년 영국 런던에서 조 엘리엇이라는 한 남성이 양복 차림으로 마라톤에서 세운 2시간 58분 3초를 무려 14분 이상 단축했다. 마라톤을 위해 바지만 실제 크기보다 한 치수 크게 입었다는 휘터커는 “처음 절반 구간까지는 괜찮았지만 남은 15~20㎞ 구간은 정말 정말 끔찍했다”면서 “옷이 정말 무겁고 제한적이어서 뛰는 게 느려졌다”고 말했다. 또한 “기록 도전은 아마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같은 대회에서 어떤 참가자가 어릿광대 차림으로 참가한 것을 보고 자신 역시 독특한 차림으로 마라톤에 참가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새벽 6시마다 양복을 입고 약 14㎞에 달하는 시드니의 상징인 센테니얼 파크랜드와 본다이 비치 일대를 돌았는데 길에서 사람들이 자신을 이상하게 쳐다봤다고 회상했다. 


실제로 이날 그의 모습을 담은 사진에서 그가 왔을 때 그의 양복은 그야말로 땀 범벅이다. 이에 대해 그는 이번 대회에서 입은 양복은 드라이클리닝을 해도 되살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놀랍게도 이날 세계 기록에 도전한 사람은 그뿐만이 아니었다. 마이클 토저라는 이름의 한 남성도 양복 차림으로 이날 대회에서 참가했는데 그는 취약X증후군을 위한 자선단체의 홍보를 위해 나섰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대회가 시작되기 전 함께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편 이번 시드니 러닝 페스티벌에서는 여러 자선단체를 위한 기금으로 약 150만 달러(약 17억 원)이 모였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