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총리, 어린시절 성학대 피해자들에게 '국가차원' 사과

호주뉴스 0 1199 0 0

1.jpg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22일(현지시간) 어린 시절 성 학대를 당한 피해자들에게 공식적으로 국가 차원의 사과를 했다. 과거 호주 전역의 국가기관에서 아동 수만 명을 상대로 한 성추행이 끊임없이 발생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미안합니다. 우리가 지켜주지 못한 아이들에게, 미안합니다. 믿음이 배반당하고 정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분투했던 부모들에게, 미안합니다."

영국 BBC 방송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이날 호주 캔버라 국회의사당에서 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오늘 우리는 국가로서 정의를 경청하고, 믿고, 제공하는 것을 실패했다는 사실에 직면했다"며 "우리는 마침내 잃어버린 우리 아이들의 비명을 인정하고 마주하게 됐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아이들과 부모들의 울음은 왜 무시됐는가. 왜 우리 사법시스템은 부당함에 눈을 감았는가. 왜 조처를 하기까지 이렇게 오래 걸렸는가"라고 탄식했다. 이어 "우리는 버림받은 이들 앞에 겸허히 엎으려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한 뒤 더 철저한 관리·감독을 천명했다. 모리슨 총리가 이런 입장을 밝힌 것은 교회, 학교, 스포츠클럽 등 아동 보호 의무가 있는 기관에서 수십 년간 아동 성 학대가 이뤄져 왔다는 조사결과가 나온 지 10개월 만이다.

호주 왕립위원회는 5년간 1만5천여 명을 접촉, 4천여개 기관에서 자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8천여 건의 성 학대 사건을 검토한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해 지난해 12월 발표했다. 모리슨 총리의 사과는 TV로 생중계됐다. 이를 직접 지켜보기 위해 캔버라를 찾은 성폭력 생존자와 지지자들도 수백 명이었다.  일부 생존자들은 손을 꼭 쥐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뒤늦은 사과에 분노를 표명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 생존자는 BBC 방송에 "총리의 사과를 들을 수 있어서 위안이 된다. 최소한 사과를 들을 때까지 우리는 오래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1980년대 성 학대를 당했던 토니 워들리는 로이터에 "미안하다는 말로 끝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렇지 않다. 아직 해야 할 일들이 많이 있다"고 지적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