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삼키는 중국 돈…1년간 150억달러어치 부동산 샀다

호주뉴스 0 9811 0 0

1.jpg


중국 부유층이 호주로 몰려들면서 소비 활성화 등 호주 경제에 도움이 되고 있지만 집값 폭등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30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500만 호주달러(약 40억원) 이상을 호주에 투자해 투자이민 비자를 취득한 외국인 1만여 명 가운데 중국인 비중은 90%에 달했다. 그 뒤를 인도, 영국 등이 이었다.

중국 부유층들은 베이징, 선전, 홍콩 등의 좁고 밀집한 아파트보다 훨씬 넓고 쾌적한 호주의 거주 환경에 이끌려 최근 수년 새 거액을 쏟아부으며 호주 부동산을 사들이고 있다. 지난해 중국인 투자자가 사들인 호주 부동산은 무려 150억 호주달러(약 12조원)에 달했다. 이는 중국을 제외한 다른 모든 나라의 투자자들이 구매한 부동산보다 두 배나 더 많은 금액이다. 더구나 이는 호주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취득한 중국인을 제외한 금액이어서, 이들을 포함하면 중국인의 호주 부동산 투자액은 더 커진다. 

호주로 유학을 온 중국인 학생의 수도 17만 명을 넘어서 호주 내 외국인 유학생 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중국인들의 호주 관광도 갈수록 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이 호주에서 쓴 돈은 109억 호주달러(약 8조7,000억원)에 달한다. 이들의 소비로 호주의 명품 시장도 호황을 누리고 있다.

한편으론 집값 폭등 등 그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중국인들이 시드니, 멜버른 등에서 ‘묻지마 투자’에 나서면서 이들 지역의 주택 가격은 지난 10년 새 2배 이상으로 올랐다. 시드니의 주택 가격 중간값은 가구소득 중간값의 13배에 달할 정도다.

호주 정치권에서는 중국이 호주에서 경제적 영향력과 함께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원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커지고 있다. 지난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중국인이나 중국 기관이 호주 정당에 기부한 자금은 1,260만 호주달러(약 100억원)에 달해 전체 외국인 기부액의 80% 가까이를 차지했다. 이에 지난해 맬컴 턴불 총리가 중국이 호주 내정에 간여하려 한다고 비난한 것을 시작으로, 호주 정치권에서는 정치·사회·문화 부문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차단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SCMP는 “중국 부자들은 여전히 호주에 대한 ‘짝사랑’에 빠져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제 호주와 중국의 가장 좋았던 시절은 지나간 것으로 여겨진다”고 보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